뉴스 > 사회

청소년 차별 최대 이유, `고교생은 성적, 중학생은 외모`

기사입력 2017-02-21 11:22 l 최종수정 2017-02-22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나라 고교생은 학업성적에 따른 차별, 중학생은 외모에 대한 차별을 가장 심각하게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21일 전국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교 3학년까지 청소년 1만450명을 상대로 설문한 '청소년 차별실태 연구'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청소년들이 '전혀 심각하지 않음' 부터 '매우 심각함'까지 매긴 차별 요인별 심각성 척도를 집계한 결과 고등학생은 학업성적(3.08), 학력?학벌(2.98), 외모(2.95)를 주로 꼽았다.
중학생은 외모(2.76) 차별을 가장 심각하다고 봤고 학업성적(2.75), 장애(2.66)가 뒤를 이었다. 초등학생은 장애(2.23), 외모(2.18), 학업성적(2.04) 순이었다.
이어 자신이 실제로 차별해본 경험을 묻자 가장 많은 13.1%가 외모차별을 해봤다고 답했다. 외모차별 경험은 고등학생 16.0%, 중학생과 초등학생은 각각 13.6%?8.4%로 클수록 외모를 따졌다.
나이(6.8%), 장애(6.5%), 학업성적(5.9%), 성별(5.9%) 때문에 차별한 경험은 외모차별의 절반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차별당한 경험은 학업성적이 17.9%로 가장 많았으며 고교생은 27.5%, 중학생은 18.3%가 성적 때문에 차별당했다고 답했고 초등학생은 4.7%에 불과했다.
응답자의 85.4%는 차별을 당하고 나서 부당하다고 생각했지만 주변에 도움을 청한 경우는 32.3%로 나타났으며 도움을 요청한 상대는 가족·친척이 4

2.1%, 친구·선후배가 38.8%였고 학교 관계자는 13.2%였다.
아울러 최정원 청소년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청소년들이 차별상황을 인식하고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면서 차별에 대한 시정 의지를 가질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길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일전처럼 앙숙"…한인회장이 본 '149명 사망' 인니 축구장 참사
  • "다른 사람인줄"…흉악범죄자 신상공개 사진이 실물과 다른 이유는?
  • [영상] 우울증 여성, 각목으로 남의 차 내려쳐…가족들은 '나몰라라'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