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수남 검찰총장 사의 표명…개혁 앞둔 조직 배려?

기사입력 2017-05-11 14:30 l 최종수정 2017-05-18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수남 검찰총장이 11일 문재인 대통령에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김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을 통해 "이제 검찰총장직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수사도 마무리됐고, 대선도 무사히 종료되어 새 대통령이 취임하였으므로, 저의 소임을 어느 정도 마쳤다고 생각돼 금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 관련 사건은 임명권자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여서 인간적 고뇌가 컸으나, 오직 법과 원칙만을 생각하며 수사했다"고 강조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이 집행됐을 때 사의를 표명할 생각을 했지만 대통령과 법무부장관이 모두 공석인 상황이었기 때문에 그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의 사의 표명을 놓고 법조계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이 검찰 개혁을 하는 과정에서 조직이 받을 수 있는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새로운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임명했다. 검찰 등 사정기관을 총괄하는 민정수석 자리에 검찰 출신이 아닌 사람이 임명된 것은 이

례적이다.
조 수석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의 검찰은 기소권, 수사권을 독점하는 등 강력한 권한을 갖고 있는데 그런 권력을 제대로 엄정하게 사용했는지 국민적인 의문이 있다"며 내년 6월 지방선거 이전에 검찰 개혁 등을 완료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보고서 삭제' 박성민 전 외사부장 등 2명 구속…이임재 전 용산서장 기각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