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우병우 동생, 기간제 여성 공무원과 폭행 시비

기사입력 2017-05-24 09:49 l 최종수정 2017-05-25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기도 여주시 공무원인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친동생이 함께 일하던 기간제 여자 공무원과 몸싸움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여주경찰서와 여주시에 따르면 여주시 모 면사무소 기간제 공무원 A씨(37·여)는 지난달 27일 오후 5시께 112에 "동료 공무원에게 폭행당했다"라고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해 조사한 결과 A씨를 때린 이는 우 전 수석의 동생 우 모씨(44·7급)였다.
우씨는 면사무소에서 함께 근무하는 A씨가 자신을 험담한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A씨를 면사무소 밖으로 불러 대화하던 중 격분해서 몸싸움을 벌였다. 우씨가 먼저 A씨 머리를 쳤고 두 사람은 서로 밀치며 쌍방 폭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신고자 A씨의 의사로 사건처리는 이뤄지지 않았다. A씨는 자신도 우씨를 폭행했다고 진술했고 서로 물리력을 행사했다면 양쪽 다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경찰 설명을 듣고 처벌의사를 철회했다. 단순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당사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경찰이 수사하지 않는다.
A씨는 사건 직후 연가를

낸 뒤 복귀해 현재 업무를 하고 있으며 우씨는 A씨가 복귀하기 직전 연가를 내 현재 휴가 중이다.
여주시는 두 사람이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지 못하도록 우씨를 다른 부서로 전보할 예정이며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우씨에 대한 징계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국 배동미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국민의힘에 패소…"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
  • [속보] 검찰, '신당역 스토킹 살인' 전주환 구속기소
  • 한동훈 "'윤석열차' 표현의 자유 보장돼야…상은 안 줬을 것"
  • 한화 김동선…美 '파이브가이즈' 버거 국내 도입한다
  • 부산 도심 백화점 화장실서 영아 시신 발견...경찰 수사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