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위치추적기 믿어도 되나?…신변보호 '불안불안'

기사입력 2017-08-26 19:30 l 최종수정 2017-08-26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신변보호를 받던 50대 여성이 위치추적기로 도움을 요청하고도 피살된 사건, 어제 보도해 드렸는데요.
위치추적기의 맹점이 드러났지만 같은 기종의 장비가 이미 600여 대 지급된 상태라고 합니다.
신변보호 대상자들의 불안감이 커질 수밖에 없겠죠.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헤어진 동거남에게 살해된 50대 여성이 위협을 느끼고 위치추적기를 누른 곳은 자신이 일하던 주점 안이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주점이 아닌 여성이 살던 집으로 출동했습니다.

위치추적기가 정확한 위치를 표시하지 않았던 겁니다.

위치추적기의 전파 수신 방식은 모두 3가지,

GPS 신호를 받게 되면 신고지점과의 오차 범위가 10미터 이내지만 건물 안에선 먹통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경우 와이파이나 기지국 전파를 대신 받는데, 이렇게 되면 반경이 최대 2km까지 넓어집니다.

경찰도 이런 맹점을 알고 있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실내에 들어가면 GPS를 못 잡아요. 그러면 (그다음) 제일 적합한 전파를 잡아요."

숨진 여성이 차고 있던 것과 같은 기종의 위치추적기는 2천여 대,

이 가운데 600여 대가 신변보호대상자에게 지급된 상태입니다.

▶ 인터뷰(☎) : 신변보호 대상자 가족
- "(위치추적기) 기계 하나 믿고 우리가 여태까지 버텨온 건데, 이것마저 못 믿게 된다면 우리가 불안해서 어떻게 삽니까?"

경찰은 다음 달부터 새로운 기종의 위치추적기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사각지대가 얼마나 줄어들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 hachi@mbn.co.kr ]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한주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