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주 추자도 해상서 어선 전복된 채 발견…선원 8명 실종

기사입력 2017-12-31 22:58 l 최종수정 2018-01-07 23:05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 추자도 해상에서 어선이 전복된 채 발견되고, 선원 8명은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31일 오후 7시 18분께 제주시 추자도 남쪽 15㎞ 해상에서 항해 중이던 J호 선장 남모 씨가 "어선이 전복됐다"며 제주해양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해경 조사 결과 이 어선은 전남 여수 선적 40t급 저인망어선 203현진호로, 출항신고서 상의 승선원은 모두 8명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현진호는 지난 28일 오전 5시 36분 제주시 한림항에서 조업차 출항, 내년 1월 7일 입항 예정이었습니다.

현진호는 어떠한 조난신호도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경은 오후 8시께 300t급 경비함정을 현장에 급파해 선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아직 현진호가 언제 전복됐는지, 선원들은 어떻게 됐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해경은 5천t급 경비함정과 구조대, 헬기 1대. 추자도 민간구조선 6척, 목포해양경찰서, 완도해양경찰서 경비함정 등 가용 세력을 현장에 추가로 보내 수색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사고 해상에는 2∼2.5m의 높은 파도가 일고 강한 바람이 불어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다음은 승선자

명단

▲ 선장 강모(51·제주시 한림읍) ▲ 유모(59·제주시 한림읍) ▲서모(46·제주시 한림읍) ▲정모(62·전남 여수시) ▲이모(54·전남 여수시) ▲정모(54·전남 여수시) ▲지모 (63·부산시) 씨 ▲ 마이 씨(베트남인·이상 선원)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31 23:40 송고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