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지법, "남한 사법제도에 불만" 밀입북 뒤 남한으로 돌아온 60대 징역형 선고

기사입력 2018-01-22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한 사법제도 때문에 억울한 징역살이를 했다"며 불만을 품고 밀입북한 뒤 북한에서 추방돼 남한으로 돌아온 60대 남성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9단독 이승훈 판사는 21일 국가보안법 잠입·탈출과 회합·통신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5) 씨에게 징역 3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2008년 교도소 수감 중 탈북자 B씨로부터 "북한에는 생활비와 집을 공짜로 주고 교육도 무료, 세금도 없다. 남한 사람들도 압록강을 건너 북한으로 많이 넘어간다"는 말을 들었다. A 씨는 복역 후에도 건설현장에서 알게 된 탈북자에게 북한 정보를 듣다가 2011년 7월 행인을 때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되자 북한에 입북하기로 결심했다. 북한에 가서 '남한에서 부자는 죄를 지어도 감옥에 가지 않고 자신처럼 돈 없는 사람만 억울하게 징역살이를 한다'며 남한의 사법제도를 비난할 목적이었다. 2012년 7월 출소한 A 씨는 5개월간 준비를 거쳐 실제 밀입북을 시도했다.
그해 12월 인천에서 배를 타고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에 도착한 A 씨는 강을 건너 평안북도 신도군의 북한군 초소에 도착했다.
밀입북에 성공한 A 씨는 북한군과 정부 조사관에게 입북 동기, 출생·성장 과정, 학력 등을 조사받았다.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남한에서 억울하게 징역살이를 했다"며 "북한에 가면 집, 식량, 일자리도 준다는 탈북자 말을 듣고 넘어왔다"고 진술했다. 조사 외 시간에는 북한 지도부 행적을 찬양하는 북한 방송도 시청했다.
하지만 A씨는 이후 북한에서 추방돼 다시 남한으로

되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판사는 "대한민국 기본질서와 생활에 불만과 환멸을 느껴 반국가단체인 북한 구성원이 되려고 밀입북한 행위와 북한 구성원과 회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대한민국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실질적인 해악을 끼칠 명백한 위험성이 있다"고 판결했다.
[부산 = 우성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서울 상계동 아파트 열 배관 누수…1만 8천여 세대 난방 중단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안전진단M] "견인하느니 달려가요"…참사 키우는 불법주차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