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MB 아들 이시형 씨 최측근 검찰 소환

김순철 기자l기사입력 2018-01-23 07:00 l 최종수정 2018-01-23 0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부장급 직원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다스를 둘러싼 이시형 씨에 대한 의혹 수사가 확대되는 모양새입니다.
김순철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검찰이 어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체코 법인장 홍 모 씨를 비공개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홍 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이자 다스에서 전무로 재직 중인 시형 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김성우 전 사장이 퇴사한 뒤에는 파격 승진을 해 중국 등 다스의 해외법인 영업을 총괄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시형 씨는 한국 다스 지분이 100%인 중국 법인 4곳의 대표와 1곳의 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검찰은 홍 씨를 상대로 입사 4년 만에 전무로 초고속 승진한 시형 씨가 해외 법인 대표를 맡게 된 경위와 자금 흐름에 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다스가 시형 씨가 세운 협력업체 에스엠에 일감을 일부러 몰아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스탠딩 : 김순철 / 기자
- "다스를 둘러싼 의혹이 짙어지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에 대한 검찰 수사망도 점점 좁혀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中 '위드코로나' 전환 본격화...'백지 시위' 영향
  • '오후 5시인데' 어린이보호구역서 '만취' 음주운전…하교하던 초등생 사망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카타르] 한국 16강 진출에 日열도도 들썩..."8강 한일전 보고 싶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