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학폭 논란' 숭의초등학교, 교장 등 4명 무혐의

기사입력 2018-02-18 12:00 l 최종수정 2018-02-25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이 재벌 회장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연루된 학교폭력 사건과 관련, 숭의초등학교 교장 등 4명이 학교폭력을 은폐나 축소하지는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업무 방해 혐의로 고발당한 숭의초 교장 A(55)씨와 교감·생활지도부장·담임교사 등 4명에 대해 불기소(혐의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A씨 등 4명의 휴대전화, 컴퓨터 등을 압수한 후 디지털 포렌식, 통화내역을 분석하고, 통신 및 거짓말탐지기 수사 등을 한 결과 이들이 학교폭력을 은폐·축소한 정황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숭의초 학교폭력 담당 경찰관과 교육청 장학사, 학부모 등을 조사하고 학생 진술서와 교육청 조사기록을 검토한 결과 가해자로 지목된 재벌 손자의 학교폭력 가담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 회의록을 공개대상이 아닌 학부형에게 제공한 혐의(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위반)에 대해서는 A씨와 교감, 생활지도부장 등 3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들은 학폭위 회의록을 관련없는 학부형에게 제공하고, 정보공개 청구 절차에 따라 회의록을 제공하면서 관련자 개인정보를 지우지 않고 건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씨 등 3명은 경찰 조사에서 회의록 등을 제공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고의성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7월 교장 등 4명이 회의록을 유출하고 학교폭력 사안을 은폐·축소했다며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 방해 혐의로 이들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원순 고소인 측 "피해 호소했다"…서울시, 책임론에 '침묵'
  • 주호영 "박원순 고소인이 나경원 보좌진 출신? 100% 가짜뉴스"
  • 박원순 고소인 변호인 "4년간 범행 계속…음란 문자 등 전송"
  • 실검에 등장한 '조세저항 국민운동'…계속되는 실검 챌린지
  • 민주,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조주빈 공범' 변호에 대책 논의
  •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추미애 "회전문식 엉터리 보도 관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