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들 목 졸라 살해한 아버지…"아들이 목매 숨졌다" 거짓 신고

기사입력 2018-02-18 14:50 l 최종수정 2018-02-25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술에 취해 부모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50대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70대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고성경찰서는 18일 살인 혐의로 전모(73)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전씨는 지난 17일 오후 5시께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자신의 집에서 아들(53)이 술에 취해 아내(72)를 폭행하자 아들을 밀어 넘어뜨린 뒤 허리띠 등으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건 직후 전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우울증을 앓던 아들이 목을 매 숨졌다"고 거짓 신고했습니다.

그러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숨진 아들의 몸에 생긴 방어흔

등을 추궁하자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씨는 경찰에서 "함께 사는 아들이 평소 술에 취하면 아내와 나를 폭행하는 일이 있었다"며 "사건 당일에도 아내를 심하게 때려 그만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아들의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하고, 전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대법, '정치자금법 위반' 은수미 파기환송…시장직 유지
  • 추미애 "만시지탄…공정한 수사 국민 바람에 부합"
  •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현직 고교 교사, 경찰 입건
  • [단독] 마스크 나무라자 난동 피운 승객…버스 정차 소동까지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