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 계좌 한눈에'로 1,038억원 주인 찾아...모바일 지원도 '곧'

기사입력 2018-02-19 08:56 l 최종수정 2018-02-26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로 잠자던 돈 1천여억원이 주인을 찾았습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1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상호금융회사의 미사용 계좌 21만 7천개가 해지됐습니다.

이들 계좌는 1념 넘게 사용되지 않은 계좌입니다. 계좌 해지로 잔액 1천38억원이 예금주에게 돌아갔습니다.

상호금융회사는 농협, 수협, 신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입니다. 금감원은 각 상호금융중앙회와 함께 미사용 계좌를 찾아주는 캠페인을 벌습였니다.

장기 미사용 계좌가 발견되면 이를 예금주에게 통지하고 정리 방법을 이메일과 문자메시지 등으로 알린 것입니다.

장기 미사용 계좌와 금액은 농협 3천475만개(2조5천230억원), 수협 258만개(1천321억원), 신협 70만개(778억원), 산림조합 23만개(73억원), 새마을금고 963만개(6천850억원)입니다.

이 가운데 농협 15만9천개(688억원), 수협 1만4천개(159억원), 신협 1만3천개(30억원), 산림조합 1천개(4억원), 새마을금고 3만개(156억원) 계좌가 캠페인 기간 해지됐습니다.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4천788만개의 장기 미사용 계좌에 3조4천253억원이 있는데, 이 가운데 0.45%에 해당하는 21만7천개 계좌가 해지된 것입니다. 금액 기준으로도 약 3%에 불과합니다.

금감원은 캠페인 기간이 지났어도 '내계좌 한눈에' 서비스로 미사용 계좌를 조회하고 잔액을 환급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흩어진 계좌들을 손쉽게 파악

하는 이 서비스는 홈페이지(www.accountinfo.or.kr)나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에서 오전 9시∼오후 10시에 이용할 수 있다. 공인인증서·휴대전화인증을 거쳐야 합니다.

금감원은 "상호금융권과 캠페인을 주기적으로 하겠다"며 "오는 22일 내계좌 한눈에 모바일 서비스도 시작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속보] 서울시, 10일 11시 50분에 박원순 시장 유언장 공개
  • 홍남기 부총리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율 상향 조정"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스탄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