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추문 만화가 박재동 "피해자에 사과…미투 운동 지지해"

기사입력 2018-03-01 09:40 l 최종수정 2018-03-08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후배 작가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유명 시사만화가 박재동(66) 작가가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했습니다.

앞서 웹툰 작가 이태경 씨는 지난 26일 SBS인터뷰에서 과거 박 작가에게 결혼식 주례를 부탁하러 갔다가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한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박 작가는 28일 발표한 사과문을 통해 "이태경 작가에게 사과하고 이 작가의 아픔에 진작 공감하지 못한 점도 미안하다"면서 "아울러 수십 년 동안 남성으로 살아오면서 알게 모르게 여성에 가했던 고통도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인 박재동 씨는 지난해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한예종 학생들에게 한 부적절한 말도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피해자의 상처와 아픔에 용서를 구한다"라며 "제 잘못에 책임을 지고 피해자와 저를 믿어준 분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박재동 씨는 성폭력 보도가 나온 뒤 만 이틀간 침묵한 데 대해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당시 기억을 찾으려고 노력했다"라면서 "줄곧 내가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생각했지,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을 생각하지 못했다는 걸 깨달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박재동 씨는 마지막으로 "저는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라면서 "우리 시대가 나아가야 할 당연한 길이며 여기에 제가 예외일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전두환 옹호 발언' 尹에 "학생들 물고문도 잘한 건가"
  • 고민정, '녹취록 공개' 김웅에 "입만 열면 거짓말" 맹비난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오배달'에 환불 요청하니…"닭 파니까 우습냐" 찜닭 점주 '폭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