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주 여중생 투신 원인 '동기들의 지속적인 괴롭힘'

기사입력 2018-03-01 11:12 l 최종수정 2018-03-08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 발생한 전북 전주 여중생 투신 사망사건 배경에는 동기생들의 모욕과 폭행 등 지속적인 괴롭힘이 있었다는 수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주지검은 A(15)양 등 전주 모 중학교 학생 5명을 법원 소년부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또 이들에 대해 2년간 보호관찰을 받을 것과 교화 프로그램 수강명령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4명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A양 등은 2016년 10월부터 이듬해 7월까지 동기생인 B양에 대해 험담하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친구들 앞에서 모욕하는 등 괴롭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가해 학생 한 명은 지난해 6월 B양의 얼굴을 때리고 가슴을 밀기도 했습니다.

B양은 자신의 SNS에 '너무 힘들다', '살기 싫다' 등의 글을 남긴 뒤 지

난해 8월 27일 오후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습니다.

B양 부모는 "착하고 바르게 자란 딸이었는데 몇몇 학생의 폭행과 폭언, 괴롭힘으로 다시는 볼 수 없는 곳으로 갔다"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9명으로 구성된 시민위원회를 열었고 위원 6명은 가해자들에 대해 소년부 송치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속보] 서울중앙지검, 인천공항서 곧바로 남욱 체포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티는 톰브라운, 슬리퍼는 몽클레어"…LA서 포착된 남욱 행색 반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