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상] 시민과 경찰 한마음으로 '번쩍'…택시에 깔린 대학생 구해

기사입력 2018-03-03 09:18 l 최종수정 2018-03-04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길을 건너다 택시에 받히며 차 밑에 깔린 대학생을 시민과 경찰이 힘을 모아 구조하는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지난달 21일 오후 11시 30분께 경기도 광명시 소하초등학교 후문 쪽 편도 1차로를 건너던 대학생 A(19·여)씨가 B(69·여)씨의 택시에 받히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A씨가 택시 밑에 깔리는 상황이 벌어졌고, B씨는 발을 동동대며 주변에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당시 사고 현장 인근 소하지구대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관 5명이 '쿵'하는 소리를 듣고 곧장 달려왔으나, 택시를 들어 올리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힘에 부친 경찰관들이 "택시를 들어올려야 한다"고 주변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택시기사 2명과 행인 2명이 합세했습니다.

그렇게 총 9명의 남성이 힘을 모으니 꿈쩍 않던 택시가 들어 올려졌습니다.

은희열 소하지구대 3팀장은 곧장 택시 밑으로 들어가 A씨를 구조해냈습니다.

사고 발생 6분 만에 구조된 A씨는 쇄골과 무릎 등에 상처를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gyeonggipol)에 구조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

렸습니다.

누리꾼들은 "감동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은 팀장은 "주변의 시민들이 지체없이 도움을 줘 A씨를 구조할 수 있었다"며 "A씨의 가족들은 경찰에 고맙다는 말을 전해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B씨가 전방 주시를 게을리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소방서에서 집단감염 발생 '비상'…서울 동대문소방서 직원 14명 확진
  • [속보] 여야, 내일 예산처리 잠정합의…"정부안보다 3조원 가량 증액"
  • 윤석열 '52시간제 철폐' 발언 논란···"제발 '노동' 한 번 해보라" vs "오해"
  • 이준석, 장제원 없는 부산 사무실 기습 방문…권성동에 '맞불설'
  • 진중권, 책 '인간 이재명' 권한 김남국에 "죄송, 난 정상인이라"
  • 이수정 "내 남편이 윤석열 절친? 여자라 이런 말 나온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