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 독방에서 머물러…아침은 쇠고기 미역국

기사입력 2018-03-25 08:40 l 최종수정 2018-03-25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구치소에서 맞는 첫 주말, 어제(2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가족과의 면회 시간을 제외하고 대부분 독방에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자신이 신청한 신문이나 TV를 보면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혜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어제(2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일반 수용자와 마찬가지로 아침 6시 반 일어났습니다.

쇠고기 미역국으로 아침을 해결한 이 전 대통령은 구치소 규칙에 따라 식판과 식기를 직접 닦았습니다.

서울동부구치소에는 층마다 운동 공간이 따로 마련돼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구치소 12층에 홀로 수감돼 있어, 운동시간에도 특별히 다른 수용자와 마주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오 무렵 가족과 잠시 면회를 했지만, 대부분의 시간은 독방에서 휴식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독방에서는 구치소에 수용된 첫날 신청한 신문을 보거나, TV를 시청하면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추정됩니다.

돼지고기 볶음과 채소 쌈으로 저녁 식사를 마친 뒤 밤 9시쯤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검찰은 주말까지 이 전 대통령이 안정을 취하도록 한 뒤, 구치소를 찾아가 방문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MBN뉴스 김혜지입니다.[hyejiz91@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검정고시 자랑은 정상 단계 밟은 사람 모욕"…노재승 발언 논란 지속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