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산한 아이 영혼 달래야" 거짓말로 1억 챙긴 사기꾼, 징역형

기사입력 2018-03-25 10:03 l 최종수정 2018-04-01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얼토당토아니한 거짓말로 상대를 속여 1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50대 여성에게 법원이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대구지법 형사5단독 이창열 부장판사는 사기, 특수상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3·여)씨에게 이같이 판결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A씨는 2016년 3월 가게를 운영하는 40대 여성 B씨를 알게 됐습니다.

빈번하게 B씨 가게에 드나들며 친분을 쌓은 뒤 가정사 등을 이야기하는 사이가 되자 본심을 드러냈습니다.

피해 여성이 과거 유산한 사실을 알고 "죽은 아이가 자식들을 죽일 수 있다. 죽은 아이 영혼을 달래야 한다"며 제를 지내는 명목으로 2천300만원을 받아 가로챘습니다.

"저승사자가 자식을 데려가려 한다", "죽은 부친이 아이들 손을 잡고 가려고 한다" 등 말로 불안감을 조성해 돈을 뜯어냈습니다.

2016년 5월부터 1년이 채 못 되는 기간 B씨를 상대로 10여 차례 범행했습니다. 가로챈 돈은 1억5천여만원에 이릅니다.

그는 요구한 돈을 B씨가 마련하지 못할 때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피해자가 피고인의 지속적인 거짓말과 협박 때문에 판단력을 잃고 피고인을 절대적으로 믿으며 의존하게 된 점을 이용해 범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장판사는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며 범행을 극구 부인하는 등 반성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고 피해자에게 용서도 받지 못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소진공, '직장 내 성비위' 또 터졌다...가해자에 면직 조치
  • "화살촉과 다를 게 없어"…조동연 측 가로세로연구소 고발
  • '주가 조작' 권오수 기소 임박…김건희 조사 불투명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