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 내일 첫 옥중 조사…'금고지기'들 이번 주 첫 재판

기사입력 2018-03-25 19:30 l 최종수정 2018-03-25 2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일(26일) 오후 구속 이후 처음으로 조사를 받습니다.
검찰은 경호 문제와 전직 대통령 신분 등을 고려해 구치소를 직접 방문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 기자 】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이후 처음으로 조사에 나섭니다.

당초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됐지만, 검찰이 서울동부구치소를 직접 방문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전직 대통령이라는 신분과 경호 문제, 조사의 효율성 등을 고려해 방문 조사로 결정한 겁니다.

지난해 3월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도 비슷한 이유로 소환조사 대신 방문조사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서 시작한 만큼, 다스 관련 의혹을 맡아온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가 직접 선봉으로 나서 첫 단추를 끼웁니다.

지난 조사에서 '모르쇠'로 일관한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불법 자금 조성과 삼성의 소송비 대납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과 사금고라는 의혹이 불거진 금강의 이영배 대표는 이번 주 차례로 법정에 섭니다.

검찰 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에 불리한 증언을 했던 두 사람이 재판에서는 어떤 진술을 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도성입니다. [ dodo@mbn.co.kr ]

영상편집: 박기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검정고시 자랑은 정상 단계 밟은 사람 모욕"…노재승 발언 논란 지속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