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신도 성폭행`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경찰 소환

기사입력 2018-04-26 11:42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수년에 걸쳐 여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가 26일 경찰에 소환됐다.
이 목사는 이날 오전 8시 4분께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예정된 조사 시간인 오전 9시보다 약 1시간 일찍 나타났다. 언론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는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느냐', '내부 직원도 피해를 주장한다', '한 말씀 해달라' 등 취재진의 질문에도 입을 닫은 채 조사실로 향했다.
이 목사는 오랜 기간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10여명을 성폭행한 혐의(상습준강간)를 받고 있다.
이달 초 피해자 6명은 이 목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들이 주장한 피해 시점은 1990년대 후반부터 2015년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들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다고 판단해 이 목사를 출국금지 조치했고 최근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고소하지는 않았으나 피해를 진술한 다른 신도들까지 합치면 피해자는 10여 명에 이른다.
경찰은 이 목사가 교회 내 지위

와 피해자들의 신앙심을 이용해 '신의 지시', '하나님의 선택'이라며 신도들을 항거 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보고 상습준강간 혐의를 적용했다.
만민중앙성결교회는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대형 교회로 신도 수가 13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문혜령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