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만취해 길에서 잠들어 깨웠더니…구급대원 폭행한 30대

기사입력 2018-04-26 14:54


[사진제공 = 연합뉴스]
↑ [사진제공 = 연합뉴스]
술에 취한 채 길 위에서 잠들었다가 자신을 깨우는 소방 구급대원을 폭행한 3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빈태욱 판사는 26일 소방기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7) 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빈 판사는 판결문에서 "범행 사실을 자백하고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나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 씨는 지난해 9월13일 오전 4시 32분께 청주시 흥덕구 한 노상에서 술에 만취해 잠들었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구급대원 B(33) 씨가 자신을 깨우며 병원으로 가겠느냐고 묻자 욕설과 함께 주먹을 휘두른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A 씨에게 폭행을 당한 B 씨는 얼굴에 전치 2주의 상처를 입었다. A 씨는 이보다 1시간 전에는 한 주점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도 받는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