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성 공무원 77.4% "승진에 성차별 있다고 느낀다"

기사입력 2018-04-29 20:54 l 최종수정 2018-05-06 21:05



중앙부처 여성 공무원의 77.4%는 승진에 '성차별'이 있다고 느끼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반면, 남성 공무원의 64.9%는 '여성임용 목표제'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 확연한 인식차를 보였습니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2월 23∼27일 45개 중앙행정기관 공무원 1만5천51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직 내 여성공무원 인사관리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인식조사' 결과를 오늘(29일) 공개했습니다.

인식조사는 온라인 설문조사로 진행됐으며 응답자의 68.3%는 남성, 31.7%는 여성이었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승진에서 남성의 64.5%는 '성차별이 없다'고 봤지만, 여성의 77.4%는 '성차별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여성은 주요 차별원인으로 남성중심 조직문화(29.8%), 출산·육아휴직 사용의 불이익(22.4%)을 꼽았습니다.

근무성적평정에서도 남성의 64.5%는 '성차별이 없다'고 했지만, 여성의 67.8%는 '성차별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여성은 주요 차별원인으로 특정성에 대한 관대한 평가 관행(29.0%), 핵심부서 경력부족(27.1%)을 꼽았습니다.

보직배치에 성별이 영향을 미치는지 묻는 말에 남성의 55.6%는 부정했지만, 여성의 55.8%는 미치는 편이라고 답했습니다.

여성의 주요 보직배치 장애요인으로 남·여 공무원 모두 '가사 및 육아 문제'를 1순위로 꼽았습니다.

2순위로는 여성이 '관리자의 여성기피', 남성이 '책임성·적극성 부족'을 각각 거론했습니다.


성차별적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을 묻는 모든 문항에서 남·여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높았고, 여성임용목표제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여성의 경우 40.9%이지만 남성은 64.9%로 차이가 났습니다.

아울러 관리자의 성별에 대한 인식을 묻는 모든 문항에서 '성별 무관'이 70∼80%대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예컨대 관리자가 업무에 관해 결정할 때 '남성이 잘한다' 14.2%, '여성이 잘한다' 4.8%, '

성별 무관'이란 응답이 81.0%였습니다.

공무원들은 관리자의 성별보다는 개인성향과 능력을 중요하게 여긴다는 해석입니다.

이 밖에 여성상사와 근무경험이 조직문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 결과 여성상사와 근무경험이 있고, 그 기간이 길수록 성에 대한 편견이 적고, 여성에 대해 더 긍정적으로 인식한다는 결론이 도출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