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 양주·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사업 `시동`

기사입력 2018-05-01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기도가 경기북부지역 발전을 견인할 북부2차 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양주테크노밸리,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사업)을 위한 공식 행정절차에 돌입했다.
1일 경기도는 양주 테크노밸리,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행정안전부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지방재정법은 지방자치단체에서 300억 원 이상의 신규 사업을 추진할 때 행안부에 사업 타당성 조사를 의뢰해 타당성이 확보된 경우에 한해 사업 추진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11월 북부2차 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지로 양주, 구리·남양주를 선정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난 1월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수립하면서 자체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양주,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사업 모두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검토됐다"면서 "행안부 조사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양주,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사업이 행안부의 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내년 상반기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하반기 경기도의회 신규사업 동의 등의 절차를 거쳐 양주테크노밸리는 2022년,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2023년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양주시 남방동과 마전동 일대 47만㎡에 조성되는 양주 테크노밸리는 2024년까지 2329억 원을 투입해 섬유·패션, 전기·전자 분야 첨단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 일대 29만㎡에 들어서는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IoT(사물인터넷), 핀테크, 게임산업 등 친환경 첨단 테크노밸리로 조성할 계획이다.
양주 테크노밸리는 2만30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1조 8000억 원의 직접 경제효과가,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1만3000여명의 일자리창출, 1조7000억 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예상된다고 경기도는 밝혔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북부2차 테크노밸리 사업은 최근 남북화해무드와 함께 북부지역 균형발전을 견인하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대표 사업"이라면서 "계획 단계부터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성공적 사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영상] '사면론' 선 그은 문 대통령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
  • 문 대통령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 있어"
  • [영상] 문 대통령 "부동산 공급 부족이 가격상승 부추겨…설 전에 대책 발표"
  • [영상] 문 대통령 "한미, 한중 관계 모두 중요…시진핑 조기 방한 실현 노력"
  • [영상]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앞당겨질 듯…11월 집단면역 형성"
  • 문 대통령 "윤석열, 한마디로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