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이랜드 전산실·대형마트 매장 압수수색

기사입력 2008-05-26 16:25 l 최종수정 2008-05-26 16:25

경찰이 홈에버 등 대형마트 체인의 일부 매장에서 불법 '카드깡'업자들과 거래한 정황을 포착해 이랜드 전산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등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울 가산동 이랜드 전산실과 홈에버, 킴스클럽 등 대형마트 5개 매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특히 경찰은 카드깡 업자들이 남의 신용카드로 대형마트에서 다량의 물품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마트 내부와 유착관계가 형성돼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