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립공원 시설 '노쇼' 하면 최대 3개월 이용 못 한다

기사입력 2018-05-13 16:26 l 최종수정 2018-05-13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리산 백무동 야영장/ 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 지리산 백무동 야영장/ 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앞으로 국립공원 시설을 예약하고 나타나지 않는 이른바 '노쇼'(No-Show)를 하면 최대 3개월간 시설을 이용할 수 없습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하 공단)은 대피소, 야영장 등 국립공원 시설을 예약하고 이용하지 않는 사용자에게 최대 3개월간 이용을 제한하는 정책을 7월 1일부터 실시한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당일 취소자와 1회 예약부도자는 1개월, 2회 이상 예약부도자는 3개월간 국립공원 시설을 이용할 수 없습니다.

다만, 1년 이내에 추가로 예약부도 사실이 없으면 모든 기록이 소멸됩니다.

예약부도자 이용 제한이 적용되는 시설은 국립공원 대피소 14곳, 야영장 31곳, 태백산 민박촌, 탐방예약제 12개 구간입니다.

공단은 시설 이용 5일 전에 예약 내용을 문자 메시지로 안내해 사용이 불가능할 경우 사전에 취소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이번 정책은 국립공원 시설의 예약부도를 낮춰 더 많은 국민에게 이용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공단이 국립공원 대피소 14곳의 예약부도율을 파악한 결과 작년 주말 기준으로 평균 약 15%의 '노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같은 기간 국립공원 야영장 31곳은 평균 약 7%의 예약부도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당일 예약 취소까지 합치면 작년 공실률은 대피소 17.6%, 야영장 10.2%에 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속보] 정총리 "다주택 고위공직자 매각하도록 조치"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서울 지하철 4호선, 범계역서 전기장애로 멈춰…운행 지연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