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먹으려고…" 공기총으로 유기견 쏜 50대 검거

기사입력 2018-05-16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보신을 하려고 유기견에 공기총을 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불법 개조한 공기총으로 유기견을 쏜 혐의(총포화약법 및 동물보호법 위반 등)로 A씨(57)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5일 오후 4시 25분께 김해시의 한 아파트 앞 도로에서 유기견(잡종견)을 향해 5.5㎜ 공기총 실탄 1발을 발사했다. 총에 맞은 개는 피를 흘리며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 "친구들과 계 모임 때 먹으려고 범행을 저질렀다

"고 진술했다.
A씨는 1995년 공기총을 합법적으로 구매했으나 총포화약법에 따라 방아쇠와 노리쇠 등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없게 되자 불법 개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가 범행에 사용한 공기총과 탄환을 압수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문혜령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