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손학규 "송파을에 출마하겠다"…유승민과 회동서 뜻 밝혀

기사입력 2018-05-24 15:57 l 최종수정 2018-05-31 16:05

"선거에서 이기는 게 더 큰 원칙"


바른미래당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습니다.

손 위원장은 오늘(24일) 오전 광화문 인근 모처에서 유승민 공동대표와 만나 출마의 뜻을 직접 전했습니다.

그동안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등은 '이기는 후보'를 전면에 내세워 손 위원장을 송파을 재선거 후보로 전략공천할 것을 주장해왔고, 손 위원장은 이 같은 제안을 고사해왔습니다.

손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 공동대표와의 회동 전)박주선 공동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전화를 걸어 '생각을 바꿔달라, 당을 위해 희생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강남지역 분위기, 나아가 서울시장 선거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송파을 선거가 큰 도움이 되는 만큼 '3등 후보'를 그냥 낼 수는 없지 않겠느냐며 아주 간절히 호소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를 버리고 희생하자는 생각으로, 유 공동대표를 만나 박 공동대표와 안 후보의 생각을 전하고 '많은 사람이 송파에 나서 붐을 일으켜 달라고 해서 내가 나를 버리고 나서겠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유 공동대표는 반대의 뜻을 표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손 위원장은 "유 공동대표는 '안된다, 박종진 예비후보는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며 "제가 유 공동대표에게 '생각을 바꿔달라, 박 예비후보도 설득해달라'고 말했다"고 했습니다.

손 위원장은 또 '경선 1위를 공천하는 게 원칙'이라는 유 공동대표에게 "정치는 더 큰 원칙이 있다. 선거에 이겨야 하고, 바른미래당이 이번 선거에서 다음 정계 개편의 불씨를 살릴 수 있는 기초를 만드는 것이 더 큰

원칙"이라며 생각을 바꿔 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가 지금 자리에 연연하겠는가, 지방선거를 위해서 안 후보와 서울시장 선거를 위해서 나를 희생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유 공동대표에게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오후 4시쯤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어 송파을 전략공천 여부를 매듭지을 방침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