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지역 기업체 70% 근로시간 단축에 `속수무책`"

기사입력 2018-06-26 15:30


부산지역 기업체 10곳 가운데 7곳이 근로시간 단축 시행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최근 부산지역 기업체 18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근로시간 단축을 앞두고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는 업체가 71.7%에 달했다고 26일 밝혔다.
10.6%는 유연근무제로, 8.9%는 집중근무시간 관리로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하기로 했다. 3.9%는 기존인력을 활용하며 자동화 설비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그러나 신규채용으로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하겠다는 업체는 1.7%에 그쳤다.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서도 조사대상 기업의 78.9%가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9.4%는 신규채용을 축소하겠다고 답했으며 6.1%는 기존인력을 감축하겠다고 했다.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 등이 신규 채용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하반기 신규채용을 하지 않겠다고 답한 기업이 62.8%에 달했고 불확실하다고 응답한 기업도 17.8%로 나타났다.
심재운 부산상의 조사연구본부장은 "부산지역 기업 10곳 중 8곳이 신규채용 계획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어 하반기 부산지역 고용 불안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이번 조사에서 300인 이상 기업의 66.7%, 50∼300인 기업의

65.8%, 5∼50인 기업의 43.9%가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으로 경영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심 본부장은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정책이 일자리 확대로 이어지려면 기업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제도적 보완책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