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수입산 건능이버섯에 방사능 초과검출돼…판매중단·회수조치

기사입력 2018-07-28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식약처]
↑ [사진 제공 = 식약처]
키르기스스탄에서 수입된 '건능이버섯'에서 안전기준이 넘는 방사능이 검출돼 정부가 회수 조치에 들어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7일 식품 수입판매업체 창운무역이 수입·판매한 키르기스스탄산 건능이버섯에서 방사능이 기준보다 초과 검출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조치 한다고 28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20년 11월 14일인 제품과 '즐거운 식자재마트'가 판매한 유통기한이

2020년 9월 12일인 제품이다. 해당 제품에서는 안전 기준(100 bq.kg)의 1.6배인 160 bq/kg의 방사능이 검출됐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면 된다.
[디지털뉴스국 조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