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친구를 때렸는데 숨졌다"…원룸 동거녀 살해한 여성 4명 압송

기사입력 2018-07-28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원룸서 함께 살던 20대 여성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여성 4명에 대해 경찰이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다.
28일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2시 21분께 구미시의 한 원룸에서 A(22·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와 함께 살던 여성 3명은 "친구를 때렸는데, 숨진 것 같다"며 같은 날 오후 대전 지역 경찰관서에 찾아가 자수했다. 또 다른 여성 1명은 나중에 자수했다.
올해 초 구미로 와 함께 생활한 이들은 A씨와 다투는 과정에서 A씨가 숨지자 이불을 덮어 놓고 달아났다. 4명 가운데 3명은 A씨와 함께 살았고 나머지 1명은 인근 다른 원룸에서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어젯밤에 신병을 넘겨받았고 밤에는 조사하지 않았다"며 "여럿이 함께 살다가 내부적으로 다툼이 있었는데,

피의자들이 진술에 협조적이지 않아 아직 정확한 동기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폭행 가담 정도 등을 확인해 구속영장 신청 등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A씨 시신을 부검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조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측근 김철근 "윤리위 재심 각하? 유윤무죄 무윤유죄"
  • "시진핑·공산당 물러나라"…중국서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
  •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에 3년간 보관한 母...3년 만에 범행 밝혀져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