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손풍기` 기준치 초과 전자파 발생…"어린이·임산부 사용 자제"

기사입력 2018-08-20 15:09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염이 기승을 부리며 판매량이 증가한 손 선풍기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전자파가 측정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시중에 판매 중인 손 선풍기 13개 제품의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높은 수치의 전자파가 측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센터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 사이 서울 시내 백화점과 할인마트 등에서 손 선풍기를 구매한 뒤 정부 연구용역과 학술연구 등에 사용하는 측정기 'EPRI-EMDEX2'로 전자파를 쟀다.
조사 결과 바람개비가 없는 1개 모델(한국산)에서만 거리에 상관없이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밖에 바람개비가 있는 나머지 12개 모델(중국산 9개·한국산 1개·미확인 2개)에서는 측정기와 밀착시켰을 때 평균 647.7mG(밀리가우스)의 전자파가 발생됐다.
한국 정부가 따르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은 833mG으로 이번 조사에서 전자파를 측정한 손 선풍기 중 4개 제품이 이 기준을 초과했다.
다만 손 선풍기를 전자파 측정기에서 멀리 떨어뜨릴수록 전자파 수치가 크게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센터는 "어린이 백혈병발병 높이 3~4mG의 수백배, 고압송전선로 밑의 약 15mG 보다 수십배 높은 수치다" 며 "얼굴과 머리에서 25cm 이상 떨어져서 사용해야 전자파가 1mG 이하로 낮아진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어린이와 임산부는 손 선풍기를 쓰지 않는 게 예방 차원에서 좋겠지만 꼭 써야 한다면 어린이는 손을 쭉 펴서, 어른

은 손을 약간 구부리는 정도의 거리에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또 손 선풍기 손잡이 부분에서도 37.4∼168.8mG(평균 85.8mG)의 전자파가 검출됐다며 책상처럼 평평한 곳에 손 선풍기를 올려놓고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