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경, 태풍 `솔릭` 북상에 비상근무체제 돌입

기사입력 2018-08-22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해경이 제19호 태풍 '솔릭'의 북상으로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해양경찰청은 제19호 태풍 '솔릭'의 북상에 따라 지난 18일부터 긴급구조태세를 갖추고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해경은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조업하는 원거리 어선 18척을 마라도 남서쪽 약 380km 해상인 중국 상하이 인근 안전해역으로 피항하도록 조치했다.
중국과의 협의를 통해 솔릭이 서쪽으로 방향을 틀 경우 상하이 항구로 피항시킬 예정이다.
또 울릉도 인근 해상에 있는 중국어선 160여척에 대해서는 긴급 피항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해경은 전국 항·포구

에 정박 중인 선박과 갯바위 등 위험구역을 집중적으로 순찰하며 구조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해경청 관계자는 "본청을 포함해 전국 19개 해경서가 태풍 북상에 따라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며 "해상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