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진로놓고…韓·日 기상청, 갈팡질팡…각각 다른 전망

기사입력 2018-08-23 14:18 l 최종수정 2018-08-23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태풍 진로/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 태풍 진로/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태풍 '솔릭'의 진로를 놓고 한국과 일본 기상청이 각각 다른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오늘(23일) 일본 기상청은 '솔릭'이 서울 및 수도권을 관통하지 않고 중부 내륙을 지날 것이라고 봤습니다.

오늘 오후 6시 전남 진도 앞바다에 도착한 후 충청도 내륙을 거쳐 내일(24일) 오전 경북과 강원도의 경계 쪽 동해안으로 빠져난다는 예측입니다.

일본 기상청의 예보가 맞다면 서울 등 수도권 내륙 지방은 피해를 피할 수 있지만, 경상도 지역은 큰 피해가 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한국 기상청은 '솔릭'이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늘 오후 1시, 한국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제주 앞바다를 지나 시속 4km로 북진 중입니다.

한국 기상청은 '솔릭'이 내일 오전 4시 충남 서천을 거쳐 오후 2시 강릉 북쪽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까지 내륙 지역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미국 첫 대선 TV 토론, 바이든이 앞섰다…'트럼프 우세 28%에 그쳐'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야당, '사과 요구' 추미애에 "추석날 국민 열 받게 하지 말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