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은시인 손배 소송 당한 최영미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

기사입력 2018-08-23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했다가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당한 최영미 시인은 23일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고 밝혔다.
최 시인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미투시민행동)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의 도움을 받아 소송대리인을 선임했다"며 "이 땅에 정의가 살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분명한 사실이 있다"며 "제가 술집에서 그의 자위행위를 목격했다는 사실. 제 두 눈 뜨고 똑똑히 보고 들었다"고 강조했다.
고은 시인이 증언자들을 대상으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선 "오래된 악습에 젖어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도 모르는 불쌍한 사람의 마지막 저항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족문학의 수장이라는 후광이 그의 오래된 범죄 행위를 가려왔다"고 지적했다.
또 "이 재판에는 개인의 명예만이 아니라 이 땅에 사는 여성들의 미래가 걸려있으므로,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며 "이 재판은 그의 장례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최 시인은 지난해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암시하는 시 '괴물'을 발표했다. 이 시가 알려지면서 '미투' 운동이 확산했다. 최 시인은 방송 뉴스 등에 출연해서도 고은 시인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고은 시인은 지난달 17일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최 시인과 박진성 시인, 언론사 등을 상대로 거액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최 시인 외에 이미

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최 시인 소송대리인인 조현욱 한국여성변호사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손해배상청구소송은 피해자를 공격하고 자신의 위법행위를 덮는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의 전형"이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