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코레일, 21~26일 300만여명 수송위한 24시간 특별수송 대책본부 운영

기사입력 2018-09-21 16:28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민족 대이동에 대비하기 위한 점검을 직접 지휘하고 있다.
↑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민족 대이동에 대비하기 위한 점검을 직접 지휘하고 있다. <사진=코레일>
코레일이 추석연휴 안전수송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코레일은 21일부터 26일까지 귀성객이 철도를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안전한 수송을 위한 특별 안전대책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24시간 특별수송 대책본부를 운영한다. 300만명이 이용할 에정인 명절 대수송 위기관리를 위해 여객사업본부장을 중심으로 관제, 여객, 광역, 물류, 차량, 시설, 전기 등 철도 모든 분야에 걸쳐 24시간 특별수송 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이례사항 발생 시 빠른 의사결정과 신속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열차 운행을 실시간 모니터링 한다.
차량 고장 시 응급조치를 위해 전국 51개 주요 역에 163명의 기동수리반을 운영하고, 전국 28개 주요 거점역에 비상대기차량 31편성을 배치한다. 신속한 사고 복구 작업을 위해 전국 주요 역에 복구 장비를 구비하고 즉시 출동할 수 있도록 준비태세도 철저히 갖춘다.
또 전국 철도역사 전체에 하루 1369명(연인원 8211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한다. 이들은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와 협조해(일 163명, 연인원 978명) 민생치안범죄를 집중 단속하고 불법촬영 범죄를 원천차단하기 위해 몰래카메라 단속도 강화한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추석연휴 동안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오실 수 있도록 빈틈없는 철도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