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콩레이' 경로 변경 가능성…'제주→부산 위쪽 상륙'

기사입력 2018-10-05 10:52 l 최종수정 2018-10-05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태풍 '콩레이' 경로 /사진=날씨누리 홈페이지 캡처
↑ 태풍 '콩레이' 경로 /사진=날씨누리 홈페이지 캡처

한반도 쪽으로 북상 중인 태풍 '콩레이'의 이동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당초 전망보다 일찍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이에 따라 '콩레이'가 부산 등에 상륙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오늘(5일) 기상청에 따르면 '콩레이'는 오늘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2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5㎞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이틀 전 '매우 강한 중형급'이던 '콩레이'는 현재 '중간 강도의 중형급'으로 약해졌습니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2m, 강풍 반경은 420㎞입니다. 중심기압은 975헥토파스칼(hPa)입니다.

'콩레이'는 토요일인 내일 오전 6시쯤 제주도 성산, 정오에는 부산 부근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기상청은 전날 '콩레이'가 제주와 부산 인근을 지나는 시점을 각각 내일 오전 8∼9시, 오후 3∼6시로 내다봤습니

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이동 속도가 빨라지면서 동쪽으로 밀어내는 북서쪽 기압골의 영향을 늦게 받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대한해협으로 약간 북상하는 경향에 따라 태풍 북상 폭이 커져 부산의 위쪽 부근으로 상륙해 동해상으로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종합뉴스 단신] 대법 "평소 허락했어도, 잠든 연인 나체 촬영은 유죄"
  • [종합뉴스 단신]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 대화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검찰 중간간부도 물갈이?…'애완용 검사' 정치권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