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물폭탄 맞은 경북 영덕…전쟁터 방불

기사입력 2018-10-08 08:17 l 최종수정 2018-10-08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빠져나간 뒤 곳곳에서 생채기가 드러나고 있습니다.
경북 영덕군의 피해가 가장 컸는데, 복구작업이 시작되긴 했지만, 도대체 어디에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막막할 정도라고 합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물 폭탄에 잠겨버렸던 한 전통시장입니다.

흙탕물에 뒤덮여 곳곳에 상품과 가재도구, 쓰레기 더미가 가득합니다.

쉴새 없이 물을 뿌리고, 흙범벅이 된 상품과 도구들을 닦고 또 닦아보지만,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 인터뷰 : 한용규 / 상인
- "보트를 타고 구조를 했으니까…. 거의 다 버려야죠. 방법이 없으니…."

수족관에 넣어둔 물고기는 부패해 바닥에 나뒹굴고, 영덕 대게는 흙탕물을 먹고 다 폐사했습니다.

인근 마트에 진열된 온갖 상품들은 마치 쓰레기처럼 처박혀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상석 / 상인
- "시장 전체가 잠기는데 5분도 안 걸렸습니다. 금액으로 따지지를 못하죠. 물건 재고만 5억 이상 되는데, 시설까지 다 하면…."

물이 빠진 학교 운동장은 뻘밭으로 변했고, 담벼락도 무너져 내렸습니다.

인근 주택은 마치 폭격을 맞은 듯 뜯겨 나갔고, 가재도구는 모두 휩쓸려 나갔습니다.

성인 키 높이만큼 들어찼던 물에 상인들은 망연자실할 뿐입니다.

▶ 인터뷰 : 상인
- "천장까지 계단 입구까지 물이 차…. 8시부터 온다는 사람이 한 명도 안 와…."

수확을 앞둔 벼는 자갈에 파묻혔고, 좌초된 어선은 암초에 위태롭게 걸려 있고, 바닥은 아예 떨어져 나갔습니다.

잠정 집계 결과 이재민의 90% 이상이 이곳 경북 영덕군에서 발생했습니다.

영덕군 일대는 바다와 인접한 저지대여서 집중적으로 내린 빗물이 바다로 빨리 빠지지 않아 피해가 컸습니다.

복구가 시작됐지만, 아직 손도 대지 못한 곳이 많아 시간이 지나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경북 영덕 지역에 긴급 재난구호지원 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MBN 뉴스 안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백재민 기자 고성민 VJ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또 도발…동·서해로 완충구역서 130여발 포병사격
  • 정기석 "실내마스크 해제, 확진자·사망자 늘어 신중해야"
  • '비겁' 6번 언급한 임종석 “尹, 모든 책임 아랫사람에게 덮어씌워"
  • [카타르] 日관방 부장관도 한일전 바란다…"8강서 보고 싶다"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잠시 후 브라질전…'사상 첫 원정 8강' 노린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