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허위 취업 실적..정부지원금 12억 '꿀꺽'

기사입력 2008-07-01 17:20 l 최종수정 2008-07-02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산업인력공단 전현직 간부들이 취업 학원 원장과 짜고 12억원 상당의 정부지원금을 허위로 집행했습니다.
수년간의 불법 행위에도 불구하고 감사한번 제대로 받지 않았습니다.
임진택 기자입니다.


산업인력공단 해외지원센터 실무자였던 권 모씨는 지난 2004년 7월 강남의 유명 승무원 학원 원장 김 모씨와 짜고 '맞춤 연수'를 생각해 냅니다.

해외 항공사에 이미 합격된 승무원의 명단을 취업 대상자인 것처럼 제안서를 꾸몄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취업률은 당연히 매년 100%.

승무원 취업 준비생의 일반적인 합격률이 5%를 밑도는 점을 감안하면 터무니없이 높은데도 의심조차 받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 임경호 / 경찰청 특수수사2팀장 - "이미 합격된 사람들의 명단으로 제안서를 꾸몄기 때문에 감사에도 걸리지 않았고 매년 100%의 취업률을 달성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쉽게 나랏 돈을 빼돌린 권 씨는 산업인력공단의 동료들에게 이 수법을 전수했고 이같은 불법 행위는 최근까지 계속됐습니다.

2003년 4억 5천만원에 불과하던 이 학원의 지원 예산은 3년간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면서 올해는 95억원으로 무려 14배나 늘었습니다.

경찰은 권 씨와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산업인력공단의 전현직 간부들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또 권 씨 등이 학원으로 부터 공모의 대가로 억대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 받는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임진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윤 대통령 "여가부 폐지, 여성·가족·아동·사회적약자 보호 강화 위함"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