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용산 해방촌 108계단에 '경사형 승강기' 설치…"1분 만에 정상까지"

기사입력 2018-11-20 09:34 l 최종수정 2018-11-27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용산구는 '신흥로 108계단 이동편의시설 공사' 준공식을 가졌습니다.

서울 시내 주택가에 설치된 첫 번째 경사형 승강기입니다.

구는 지난해 11월 폭 6m, 길이 53m 규모의 108계단 가운데 화단 부분에 분당 60m 속도로 이동하는 15인승 경사형 엘리베이터 설치 공사를 시작했습니다.

승강기를 타면 계단 아래부터 정상까지 1분 만에 이동할 수 있습니다.

1~4층까지 타고 내릴 수 있는 승강장도 설치했으며, 승강기 주위에는 방호 난간(96m)을 둘렀습니다.

총 사업비 28억원이 투입됐다고 전해졌습니다.


해방촌 108계단은 1943년에 지어졌습니다.

일제가 전몰장병 추모를 위해 '경성호국신사'(京城護國神社)를 지으면서 참배길로 계단을 만들었습니다.

이후 신사는 없어졌고, 용산2가동, 후암동 주민들이 이 계단을 이용했습니다.

용산구는 승강기 설치에 맞춰 해방촌 테마가로 1단계(HBC테마가로) 조성공사도 조만간 끝낸다고 밝혔습니다.

테마가로 조성공사는 2

020년까지 '남산 가는 골목길(마을 흔적 여행길)', '역사문화 탐방로(역사 흔적 여행길)'로 이어집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2가동, 후암동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108계단 경사형 승강기 설치를 모두 마무리했다"며 "지역 주민은 물론 남산 아래 첫 마을을 찾는 관광객에게도 편의와 재미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오미크론 명명 논란…기존 백신 유효?
  • 대선 D-100…'높은 비호감' 속 '표심 안갯속'
  • 주말도 4천 명 육박…사망자·위중증 모두 '역대 최다'
  • 광주 찾은 이재명 "5·18 안 끝나…역사왜곡 단죄법 만들 것"
  • [정치톡톡] D-100, 역대 여론조사와 결과 / 지역 순회 경쟁 / 부인 비판 치열
  • 김혜수-유해진, 결별 10년 만에 '타짜' 화보서 쿨한 재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