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신도 상습 성폭행` 목사, 1심서 징역 15년 선고

기사입력 2018-11-22 10:33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수년에 걸쳐 여신도를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정문성 부장판사)는 22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목사에게 징

역 15년을 선고했다.
이 목사는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8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이 목사가 신도 수 13만 명의 대형 교회 지도자로서 지위, 피해자들의 신앙심을 악용해 피해자들을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어 범죄를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