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삼양식품, 하반기 공채 불합격자 2천여 명 전원 이름·이메일 노출

기사입력 2018-11-29 12:07 l 최종수정 2018-11-29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양식품 사과문 /사진=삼양식품 홈페이지 캡처
↑ 삼양식품 사과문 /사진=삼양식품 홈페이지 캡처

삼양식품이 하반기 공개채용 과정에서 실수로 불합격자 전원의 이름과 이메일 등 개인정보를 노출했습니다.

삼양식품은 회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내고 공식으로 사과했습니다.

오늘(2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삼양식품은 전날 오전 불합격자에게 이메일로 통보하면서 '받는 사람' 부분에 2천여명 전원의 실명과 이메일 주소를 적었습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문자 메시지로 불합격 통보를 하다 올해부터 이메일로 전환하면서 담당자가 실수했다"며 "이메일을 보낼 때 '개별 발송'을 눌러야 했는데, 이를 빼먹어 받는 사람 전원의 이름과 이메일 주소가 드러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메일을 받은 지원자들은 이에 항의하며, 한국인터넷진흥원에 개인정보 침해를 이유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양식품은 문제가 불거지자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사과했습니다.

삼양식품은 "2018년 삼양식품 하반기 공개채용 합격 여부 안내 메일을 발송하는 과정에서 지원자분들의 소중한 개인정보를 유출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며 "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유출된 개인정보 항목은 '이름 + 이메일 주소' 2천195명, '이름 + 휴대전화 번호' 1명"이라며 "메일 수신 지원자 여러분의 해당 정보 불법 이용을 금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확인된 바에 따르면 개인정보 악용 의심 사례는 발생하지 않

았지만, 혹시 모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의심 메일을 받거나 피해 또는 피해가 예상되는 경우에는 담당 부서에 신고하면 성실하게 안내와 상담을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삼양식품은 앞으로 개인정보 보호 조치를 강화하는 등 내부 정보 보호 관리체계를 개선하고, 채용과 관련해 교육과 메일 발송시스템을 정비하겠다고도 약속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