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리핀 입국 한국 남성 가방에 5억 돈뭉치…세관 당국에 적발

기사입력 2018-12-02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거액의 현금을 소지한 채 필리핀에 입국하려던 30대 한국인 남성이 현지 세관에 적발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ABS-CBN 방송이 2일 보도했다.
필리핀 세관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홍콩발 필리핀항공편을 이용해 마닐라 국제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A(35)씨의 가방에서 382만8975홍콩달러(약 5억5000만원)를 발견됐다.
필리핀 세관 관계자는 "A씨는 기내 휴대용 가방을 X레이 검색대로 통과시키라는 세관 직원의 지시를 의도적으로 무시했고 영어를 못한다는 말만 반복했다"며 "문제의 가방을 검색해보니 내부에 검은 덩어리가 보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변호사 및 통역 입회하에 조사를 진행했고 가방 안에 있던 덩어리가 현금 뭉치로 확인됐다"며 "A씨는 불법 외환 반입과 외환 소지 한도에 관한 규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A씨의

변호사는 홍콩 카지노에서 딴 돈을 필리핀 카지노에 베팅하기 위해 가져온 것이며 세관 신고를 회피하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변호사 측은 "이르면 2일 오후 A씨를 기소하기로 했지만 24시간 기소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그를 계속 가둬두는 것은 불법"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발 감염 비상…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
  • [속보] 어제 코로나19 사망자 1명 늘어…누적 271명
  • [속보] 인천서 18명 추가 확진…"부평 목사 관련 집단감염"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인공피부 개발 '화제'…사람같은 로봇손' 앞으로는
  • 딸 순직하자…32년 만에 나타난 생모 1억 받아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