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 유족 사찰 지시 혐의'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고정수 기자l기사입력 2018-12-07 19:30 l 최종수정 2018-12-07 2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세월호 유가족 동향을 사찰하라고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오늘 지인의 오피스텔 13층에서 투신해 숨졌습니다.
유서에는 내가 모든 걸 안고 가겠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정수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송파구의 한 오피스텔.

세월호 유가족 사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오늘 오후 지인의 사무실이 있는 이곳 13층을 찾았습니다.

외투를 사무실에 둔 채, 이 전 사령관은 돌연 투신했습니다.

▶ 인터뷰 : 이 모 씨 / 목격자
- "사무실에서도 인지할 수 있는 느낌을 받아서 외근을 가려 1층으로 나서다가 그런 상황이 있었음을 알게 됐죠."

▶ 스탠딩 : 고정수 / 기자
- "이 건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이 전 사령관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몇십분 뒤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이 전 사령관은 지난 3일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받았지만 기각된 바 있습니다.

이 전 사령관의 외투에선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2매 분량의 유서에는 검찰이 적용한 혐의와 관련해 모든 것을 내가 안고 가겠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현장감식과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한동훈, 유시민 상대로 낸 '5억' 손배소…1년 6개월 만에 시작
  • '수리남' 출연 50대 男배우 성추행 혐의로 檢 송치
  • 일본, 아베 국장서 중국·대만 따로따로 소개…중국 강력 반발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 체포…해당 고시원 '30대 세입자'
  • "헐값 매수자 신상 현수막 걸어야"…거래절벽에 도넘은 집값 방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