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장현, 불출마 선언 후 반환 요구…건넨 돈은 대가성?

기사입력 2018-12-11 10:35 l 최종수정 2018-12-11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4월 초 윤장현 전 시장은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하고나서는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사기범에게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형편이 어려워서였다고 하는데, 한편으로는 공천 대가가 아니라면 이랬을까 하는 반론도 가능합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장현 전 광주시장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10월까지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사기범과 12차례 통화를 하고, 260여 차례에 걸쳐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았습니다.

지난 1월 초 윤 전 시장에게 보낸 문자에는 '당 대표에게 신경 쓰라고 했다', 같은 달 18일에는 시장직 재임을 언급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윤 전 시장이 마지막으로 5천만 원을 보내기 전에는 현 이용섭 광주시장을 주저앉혔다는 문자를 보냈습니다.

'공천'이라는 단어를 직접 언급한 적은 없지만 사실상 공천을 해줄 것처럼 행세하고 돈을 요구한 것입니다.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정치적인 도움을 주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는데, 윤 전 시장도 이에 호응하는 취지의 답을 보냈다는 게 검찰의 설명입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이 불출마를 선언한 뒤 사기범에게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한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윤 전 시장은 형편이 어려워 돈을 돌려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이 사기범 아들과 딸의 채용에 관여한 혐의를 일부 인정한 만큼 당장은 공소시효 만료가 다가오는 선거법 위반 혐의에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이재명 사퇴" vs "검찰 정치쇼"…성남FC 공소장 파장 확산
  • 국군의날에 중국 장갑차·'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현관문에 ‘개보기’ 의문의 낙서…경찰, 용의자 추적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