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릉 펜션 사고 하루만에…경남서 40대 男 일산화탄소 중독 사망

기사입력 2018-12-20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경남지방경찰청]
↑ [사진 출처 = 경남지방경찰청]
강릉 펜션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학생 3명이 숨진데 이어 하루 만에 경남에서 중독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6시께 함안군 칠북면에 있는 한 수로에서 텐트를 치고 잠자던 A(44)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조씨의 텐트 안에서 부탄가스 온수매트가 켜져 있었으며 부탄가스는 모두 연소된 상태였다고 말했다.
검안 결과 조씨는 산소부족 및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A씨는 전날인 18일 수로에 도착해 낚

시를 한 뒤 이곳에서 하룻밤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춥다고 해서 텐트나 캠핑카의 출입문과 창문을 완전히 닫고 자거나 산소를 많이 소비하는 난방기구를 밀폐된 공간에 켜두는 것은 위험하니 수시로 환기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천서 목사 등 18명 추가 확진…"교회 부흥회서 집단감염"
  • 셀트리온 주가, 코로나19 치료제 동물실험 결과에 강세
  • '1인당 150만원' 고용안정지원금 오늘부터 신청…대상자는?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진중권 "이용수할머니께 악플, 이게 민주당 수준"
  • 가정폭력 때문에 피신했는데…아내 찾아와 분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