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카풀 서비스 반대` 택시 800여대 대전IC 집결…한때 정체 극심

기사입력 2018-12-20 15: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택시 총파업 집회에 참여하는 대전지역 택시기사들이 경부고속도로 대전IC 인근에 집결하면서 극심한 차량정체를 일으켰다.
20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대전 대덕구 비래동 대전IC 서울 방향으로 진입하는 모든 차로에 택시 200여 대가 멈춰 섰다.
이어 정오께까지 택시들이 추가로 이곳에 도착하면서 택시 800여 대 이상이 1㎞ 넘게 줄지어 도로 위에 정차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앞에서 열리는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대하는 '끝장 집회'에 함께 가기 위해 도로 위에 차를 세워둔 것으로 파악됐다.
택시들이 대전IC 앞에서 멈춰서며 고속도로 진입로 5차선 전체를 막자 경찰은 반대편 차선 2개 차선을 진입용으로 이용하며 진·출입 차량을 소통시켰다.
멈춰 섰던 택시들은 오후 12시 7분부터 소통을 시

작해 20여 분 만에 모두 고속도로에 진입했다.
경찰 관계자는 "일정상 차질이 있어 택시들이 멈춰 섰지만 이후 경찰 통제에 불응하는 등 고의적인 교통정체를 야기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택시기사들이 교통을 방해하는 등 법을 위반했는지에 관해 법률 검토를 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