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주 미호천 야생조류 분변 저병원성 AI 판정

기사입력 2018-12-23 17:23 l 최종수정 2018-12-30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주 미호천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은 H5N3형 저병원성 바이러스인 것으로 판정됐습니다.

충북도는 오늘(23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이런 통보를 받고 예찰 지역 내 가금 농가 이동제한 조치를 해제했습니다.

다만 혹시 있을지 모를 잔존 바이러스의 농가 유입 차단을 위해

일대 철새 도래지와 농가에 대한 소독·예찰은 당분간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지난 19일 미호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 항원이 검출되자 반경 10㎞를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설정하고 닭 사육 농가(12호·54만5천 마리) 이동제한, 감수성 가금 임상 예찰, 검출지 출입 통제, 주변 둔치·농로 소독 등 조치를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북 김정은 "문 대통령과 남녘 동포에 대단히 미안"
  • 오늘 만12세 이하·임신부 독감예방접종 재개…"상온 노출 백신과 무관"
  • [속보] 김명수 대법원장, 중앙선관위원에 노정희 대법관 내정
  • [단독] 말다툼 벌이다…선배 택시기사 살해한 50대 후배 기사
  • 김어준 "월북자, 코로나 때문에 화장돼"…진중권 "헛소리"
  • 뇌전증으로 졸도한 주인 물어 죽인 반려견?…영국 법원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