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용원 타살추정, "입 안에서 카드전표와 이물질…목 졸린 흔적"

기사입력 2018-12-24 08:40 l 최종수정 2019-03-24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용원 타살추정/사진=MBN 방송캡처
↑ 이용원 타살추정/사진=MBN 방송캡처

광주의 한 성매매업소에서 60대 여주인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이 업주가 화재 전 타살됐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어제(23일) 0시 57분쯤 광주 북구 두암동 3층 건물 지하 이용원에서 연기가 치솟고 있다는 같은 건물 2층 노래방 업주의 신고가 119 상황실에 접수됐습니다.

불은 120㎡ 이용원 내실 20㎡ 태우고, 8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현장에서는 침대 밑에 쓰러져 있는 6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여성은 이불에 덮인 채 발견됐는데, 입속에는 구겨 넣어진 카드전표 2매와 소형 제습제(실리카젤) 등 이물질이 들어있었습니다.

시신에서는 목이 졸린 흔적이 발견됐으며, 입안에서 그을음 등이 발견되지 않은 점으로 미뤄 불이 날 당시 이미 숨져 있던 것으로 경찰

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불이 난 곳은 이용원의 간판을 내걸었지만, 이용원에는 침대 6개가 놓여 있어 퇴폐 성매매 영업을 해 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손님으로 온 남성이 살인을 저지른 뒤, 불을 질렀다는 직원의 진술을 토대로 범인을 쫓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