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교생 각목 폭행' 태권도 관장 입건 "女사범에 말 놔서"

기사입력 2018-12-24 10:44 l 최종수정 2018-12-31 11:05


고교생 제자를 각목으로 때려 다치게 한 태권도장 관장이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오늘(24일)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태권도장 관장 A(33) 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12일 자신이 운영하는 남양주시 소재 태권도장에서 각목으로 B(17) 군을

약 10대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둔부를 각목으로 맞은 B 군은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으며, 현재 정신적인 충격으로 태권도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B군이) 20대 여성 사범한테 페이스북에서 말을 놓는 등 도장의 위계질서를 흐릴 수 있다고 생각해 그랬다"고 진술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