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화 '택시운전사' 실존 인물 고(故) 김사복 씨, 5·18 구묘역 안장

기사입력 2018-12-24 13:50 l 최종수정 2018-12-31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존 인물인 고(故) 김사복 씨의 유해가 광주 북구 5·18 구묘역에 있는 힌츠페터 기념정원에 안장됩니다.

오늘(24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시와 5월 단체 등 9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5·18 구묘역 안장 TF팀은' 지난 19일 심의를 통해 김사복 씨의 유해를 구묘역에 안장하는 안건을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경기도 양주시 한 성당묘지에 묻힌 김사복 씨의 유해는 화장된 뒤 구묘역 힌츠페터 기념정

원으로 옮겨질 계획입니다.

'푸른 눈의 목격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는 당시 택시운전사였던 김사복 씨의 도움으로 광주의 참상을 처음으로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힌츠페터는 생전에 가족들에게 '죽으면 광주에 묻어달라'는 뜻을 수차례 밝혔고 힌츠페터의 머리카락과 손톱 등 유품이 구묘역 힌츠페터 기념정원에 안장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대형참사 사망 78명·부상 4천명
  • '공모' 빠진 한동훈 "공모한 사실이 없으니 적시 못한 건 당연"
  • 트럼프 "레바논폭발 사고가 아니라 공격"…CNN "군당국자 공격징후 없다해"
  • 소양강댐 집중호우로 제한수위 초과…오후 3시 3년만에 수문개방
  • "왜 마스크 안 써" 뜨거운 커피 얼굴에 끼얹은 여성
  • 폭우에 농업 피해 극심…가축 30만마리 폐사·농작물 6천㏊ 침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