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18 올해의 뉴스 1위 `정상회담`…2위는?

기사입력 2018-12-24 14:19 l 최종수정 2019-01-01 0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18년 올해 뉴스 1위로 '정상회담'이 선정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2018 올해의 뉴스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정상회담'이 가장 많은 28.0%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2위는 '최저임금'으로 18.3%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이어 '미투'(7.1%), '이명박 구속'(5.8%), '소득주도성장'과 '양승태 사법농단'(각 5.7%), '집값'(4.9%), '방탄소년단'(4.0%), '갑질'(3.6%), '지방선거'(3.1%), '삼성바이오로직스'(3.0%), '라돈'(2.5%), '가상화폐'(2.4%), '평창올림픽'과 '폭염'(각 1.5%)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는 1.3%, '모름·무응답'은 1.6%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수도권과 부산·울산·경남, 호남, 40대 이하, 사무직·가정주부, 진보층·중도층, 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정상회담'이 1위로 꼽혔다.
하지만 대구·경북과 충청권, 보수층,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최저임금'이 1위로 집계됐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발설지옥' 경고한 조국에 "이 친구 정신상태 걱정되네" 비판
  • 김조원 사퇴에 정치권 갑론을박…"재혼 사정"vs"공직자 처신 부적절"
  • 롯데리아 직원 모임 집단감염 '비상'…"장시간 마스크 미착용"
  • 류호정, 심상정 '인증샷' 논란에 대해 "정말 열심히 일했는데 속상"
  • 정청래 "보수언론, '문 대통령 망해라' 주문 외워…먹잇감 되지 말아야"
  • 이통3사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증' 가입자 100만 돌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