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용원 타살추정, 화재 전 이미 숨진듯…'퇴폐 성매매 영업한 곳'

기사입력 2018-12-24 14:32 l 최종수정 2018-12-31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광주의 한 퇴폐 성매매 이용원에서 타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어제(23일) 0시 57분쯤 광주 북구 두암동 3층 건물 지하 이용원에서 연기가 치솟고 있다는 같은 건물 2층 노래방 업주 신고가 119 상황실에 접수됐습니다. 불은 8분만에 진화됐지만 현장에서는 60대 여성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이 여성은 이불에 덮인 채 발견됐습니다. 입 속에는 구겨진 카드전표 2매와 소형 제습제(실리카젤) 등 이물질이 들어 있었습니다. 목이 졸린 흔적이 발견됐고, 입 안에서 그을음

등이 발견되지 않아 화재 당시 이미 숨져 있던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또 이용원 내부에 침대 6개가 놓여있고, 내실 2곳·부엌 등의 구조로 돼 있는 것으로 보아 경찰은 이곳이 이용원 간판을 내걸고 퇴폐 성매매 영업을 해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누군가 피해자를 살해하고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너무나 두려웠다"…패션계 거물, 모델 성폭행 혐의로 피소
  • "성별 관계없이 맞아야죠"…자궁경부암 백신 접종하는 남성들
  • '달님은 영창으로' 현수막 논란…김소연 "사과할 마음 없다"
  • "돈 갚으란 말에 욱" 동료 때려 숨지게 한 몽골인 구속
  • 태국 결혼 축하연서 마주친 옛 애인…총격에 4명 숨져
  • 인니서 강간범에 '공개 회초리' 169대…"상처 나으면 재집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