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BMW 화재 조사단 "엔진 부품 설계가 잘못됐다…화재 원일 알고도 숨겨"

기사입력 2018-12-24 14:59 l 최종수정 2018-12-31 15:05


BMW 화재 사고의 원인은 차량의 배기가스를 회수해 엔진으로 다시 보내 연소시키는 배기가스 저감 장치의 설계 자체가 잘못돼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뜨거운 배기가스를 감당하기 역부족인 부품을 장착해 적정 용량을 넘겨 배기가스를 처리하다 보니 냉각수가 끓어 화재가 발생했다는 것입니다.

오늘(24일) 박심수 민관합동조사단장과 이상일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장은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에서 각각 브리핑을 열어 BMW 화재 사고 원인을 설명했습니다.

박 단장은 화재가 제작사의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설계 용량이 부족한 것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습니다.

EGR의 냉각장치인 '쿨러'의 냉각수 양이 부족해 냉각수가 끓는 '보일링 현상'이 발생했고, 이에 따라 냉각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관에 열이 집중되고 열 충격이 누적돼 쿨러 내부의 균열을 발생시키고 누수로 이어진 것입니다.

한편 BMW는 그동안 EGR쿨러에 결함이 있어 냉각수가 누수돼 주행중인 차량의 화재 원인을 제공했다는 주장을 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도 이 부품의 배기가스 처리 용량이 타사 제품에 비해 작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 부품 제조사는 한국업체입니다.


BMW가 의도적으로 전자제어 장치(ECU) 등 소프트웨어의 조작여부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조사단은 BMW가 밸브를 비롯한 각 부품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를 조작했을 가능성은 일축하면서도 화재 원인은 EGR시스템에 있다고 규정했습니다. 경유 연소 과정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를 식히고 이 가스를 흡기다기관 등으로 다시 보내는 일련의 흐름에 이상이 생긴 것은 EGR시스템 결함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박 단장은 "EGR을 바꾼다해도 용량을 줄이지 않는다면 지금 흡기다기관으로는 언젠가 화재가 날 개연성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디젤 차량은 대개 6만㎞ 이상 주행하면 연료인 경유를 분사해 태우고 남은 '카본 슬러지'가 흡기다기관에 쌓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EGR을 교체하더라도 흡기다기관에 쌓여 있는 카본 슬러지가 화재의 원인으로 작동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조사단은 특히 BMW 측이 이러한 차량 화재 원인을 알고 있으면서도 어긋난 해명을 하는 등 모르쇠로 일관해왔을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앞서 지난 7월 BMW가 EGR쿨러

의 결함과 화재의 연관성을 파악했다고 해명했지만 지난 2015년 10월 독일본사에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EGR 설계변경에 착수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조사단은 설명했습니다.

이제 조사단은 BMW를 이날 검찰에 고발하기로 하고 늑장리콜에 대해서는 대상차량 39개 차종, 2만2670대에 해당하는 과징금 112억원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